사단법인 / 한국낙농육우협회

국산우유사용인증 K-MILK

메뉴

일방통행식 낙농 생산비 절감안에 낙농가 분통
등록일 2021-10-22 조회수 258 작성자 관리자
첨부파일

농식품부, 생산비 상승 원인에 과도한 사료급여 등 지적

낙농가, “사료가격 상승 등 본질 외면”…탁상행정 비판


지난 20년 동안 사료비 상승의 책임을 농가들의 과도한 사료 급여라 언급한 농식품부에 대한 생산자들의 분노가 커져가고 있다.


농식품부는 지난 12일 제2차 낙농산업발전위원회에서 사료를 최대한 급여해 낙농가들이 유지방 중심의 인센티브가 높아 수입 건초 등을 과다 사용하고 있다고 분석, 사료량을 줄이는 방향으로 정책 전환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내비쳤다.


이에 사료비 절감대책으로 수입 조사료의 할당관세 배정량을 확대하고 조사료 수입을 단계적으로 개방 확대하는 것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이밖에도 국산 조사료의 생산기반 확대와 고품질화를 위해 전문생산단지 확대, 품질등급제 시행, 품질에 따른 차등 지원 확대 등을 실시한다는 안건을 내놨다.


정부는 향후 사료 투입량을 줄이는 방안으로 2022년 젖소 사양표준 4차 개정을 통해 국가단위 영양모델 구축을 지원하고 3산차 이상의 젖소에 가격 인센티브를 줄 수 있는 방안을 검토하는 등 산차 증가 유도를 위한 가격구조 개편 등을 추진할 계획임을 전하며, 이외에도 생산성 향상을 위해 필요한 시설장비비의 경우 초기 투자비용 부담을 완화하기 위해 ICT 장비 중심의 지원(2022년 784억 원)을 지속 실시하고 중소농가의 공동 사육에 필요한 육성우전문목장 등 공동사육시설 설치 지원을 검토할 것을 밝혔다,


이에 생산자들은 수입 조사료 공급 확대, 국산 조사료 생산기반 확대 등에 대한 대책에는 공감했으나, 농식품부의 쿼터제와 유지방에 높은 인센티브를 지급함으로써 낙농가들이 고품질 사료를 선호하기 때문에 사료비가 증가했다는 주장에 대해서는 젖소생리와 사양관리에 대한 무지에서 나온 주장이라고 밝혔다.


맹광렬 전국낙농관련조합협의회장은 “사람도 애를 낳은 후 잘 먹어야 건강을 유지할 수 있는 것처럼 소도 마찬가지다”고 설명하며 “이런 현실은 모른 채 사료를 많이, 비싼 걸 먹인다는 프레임을 씌우느냐”고 질타했다.


이어 이승호 회장은 “착유우는 양질의 조사료의 적정하게 급여하지 않을 경우 젖소 에너지 보충 및 영양소 공급, 반추위 건강에 심각한 위협이 될 수 있다. 농후사료 과다 급여 시 조사료를 통해 공급되는 조섬유 함량 부족으로 반추위내 산도가 낮아져 유지방감소, 유량감소, 반추위이상발생, 대사성질병발생으로 젖소 경제수명이 단축될 수 있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고언이다”고 설명하며, “사료가격 오른 부분을 생산자들만 감내하라고 하면 문제가 있지 않느냐. 정부는 생산비만 내릴 것이 아니라 유업체들이 유통 마진을 줄여 제품 가격을 낮춰야 한다”고 덧붙였다.


[농축유통신문 10월 22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