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단법인 / 한국낙농육우협회

국산우유사용인증 K-MILK

메뉴

낙농제도·환경·원유 안전문제 대응 총력키로
등록일 2019-05-20 조회수 84 작성자 관리자
첨부파일

낙농제도·환경·원유 안전문제 대응 총력키로

낙육협, 대전서 이사회 개최…‘3본부’로 조직개편 추진


한국낙농육우협회(회장 이승호)는 지난 14일 대전 선샤인호텔에서 ‘전·현직 임원연수회 및 제3회 이사회’<사진>를 개최했다. 


낙농육우협회는 회의에 앞서 전직 임원들에게 공로패를 수여하고 감사의 뜻을 표하는 시간을 가졌으며, 새로 선임된 임원들은  각자 소개를 통해 낙농산업발전을 위한 노력의 의지를 피력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제17대 임원개선에 따라 낙농진흥회 이사에 최재민 이사(충남 홍성), 김용택 이사(전남 순천)를, 감사에는 신화식 충북도지회장을 추천키로 했다. 


또한 기능중심의 조직 정립 및 사무국 역량 강화를 위한 협회 사무국 조직 개편의 건을 의결했다. 이에 낙농육우협회는 기존 1실2부 체제를 3본부 체제로 개편할 예정이다.


교육홍보부를 경영지원본부(교육홍보실, 총무팀)으로, 기획조정실을 정책기획본부(정책팀, 우유급식팀)으로, 사업관리부를 낙농사업본부로 개편하여 대외환경 변화에 능동적인 대응활동을 펼칠 계획이다. 특히 우유급식팀을 신설하여 K-MILK 인증 확대와 함께 우유단체 급식 확대를 통한 국산우유 자급률 제고를 추진한다.


회의가 끝난 후 리더십 특강, 정부와의 즉석 간담회가 이어졌다.


서거원 前양궁국가대표 감독은 ‘위기 속에 희망이 있다’라는 주제로 강연을 진행하고 “현재 낙농육우산업의 위기 속에 낙농 지도자들이 미래를 보는 통찰력, 결단력, 실행력, 지속력을 겸비하여 산업을 이끌 때 전망은 밝을 것”이라며 리더의 역할을 강조했다. 


정부와의 간담회에서는 농식품부 송태복 축산경영과장이 참석, 임원들과 현안토론을 펼쳤다.


임원들은 2026년 유제품 관세철폐에 대비해 국산 우유·유제품의 안정적 소비대책 마련이 필요하며 무쿼터 납유문제 개선, 식약처 원유잔류물질 검사강화에 대응한 해충방제용 대체약품 개발 등을 건의했다.


또한 미허가축사 적법화와 관련하여 건폐율 완화, 그린벨트를 비롯한 입지제한지역 대책, 축사시설현대화사업 미허가축사 우선 지원을 건의했으며, 특히 2020년 도입예정인 퇴액비 부숙도 도입, 착유세척수 처리 문제를 비롯해 환경문제에 대한 규제완화 및 지원대책 마련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송태복 과장은 “미허가축사 문제를 포함한 환경문제에 따른 낙농가의 어려움을 잘 이해하고 있다.  관련부서와 적극 협의하겠다”며, 우유수급 안정을 위한 예산확보, 육우산업 성장을 위한 정책지원에도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축산신문 5월 17일>